창조보존

한국인 사기’ 인도네시아 정치스캔들로 비화 (한겨레, 3/9)

작성자
기사연
작성일
2006-06-07 22:52
조회
1184
**‘한국인 사기’ 인도네시아 정치스캔들로 비화 (한겨레, 3/9)

한국인이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저 개발권을 확보했다고 속여 투자자를 모은 사기 사건이 인도네시아 정치스캔들로 비화되면서 현지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최대 일간지 콤파스를 비롯한 현지 언론 인터넷판은 8일 한국교포 회사인 (주)순호엔지니어링(현지명 PT SHE)이 지난해 서울 여의도 인도네시아 대사관저 개발 허가권을 얻었다며 투자자를 모을 때 사용한 공문은 가짜로 판명됐다고 보도했다.

하산 위라유다 외무부 장관과 누자드난 파르노하디닝랏 외무부 국장이 지난해 5월에 각각 서명한 것으로 된 2종류의 공문에는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 개발을 순호엔지니어링에 허가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는데 이는 위조됐다는 것이다.

데스라 퍼르차야 외무부 대변인은 \"우리는 문제의 공문을 확보해 확인해본 결과 가짜로 판명됐다. 외무부는 그런 서한을 발부한 적이 없다. 문서 양식과 일련번호, 대사관저 주소 등이 잘못됐다\"고 밝혔다.

일례로 공문 머릿부분에 인도네시아를 상징하는 `판차실라\' 로고를 사용하고 왼쪽에 외무부라는 글자를 적고 외무장관의 이름은 `풀네임\'을 사용하는데 가짜 서한은 이런 양식과 달랐다고 데스라 대변인은 덧붙였다.

이 문서는 순호엔지니어링 관계자들이 여의도의 `노른자위 땅\'으로 꼽히는 인도네시아 대사관저를 옮기고 기존 부지 7천934㎡에 주상복합건물을 짓는다며 투자자를 물색하는 과정에서 가짜로 들통났다.

인도네시아 주재 한국대사관이 투자 제의를 받은 한국 건설업체들로부터 여의도 대사관저 이전 사업이 실제로 추진되고 있느냐는 질의를 받고 주재국 정부에 확인한 결과 사실무근으로 드러난 것이다.

한국대사관은 여의도 대사관저 개발과 관련된 공문이 가짜로 확인되자 교민 피해 방지를 위해 사기행각에 속지말 것을 당부하는 내용의 동포안내문을 지난해 말 교민사회에 배포했다고 한국대사관 관계자가 전했다.


이후 이 사건은 잠복하는 듯했으나 최근 문제의 가짜 공문들이 대량으로 복사돼 인도네시아 국회의 외교ㆍ정보ㆍ안보 담당 상임위원회인 제1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에게 전달되면서 정치문제로 비화됐다.

야당과 시민단체들은 가짜 공문이 한국인 회사에 발부된 데는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대통령의 측근 인사로 꼽히는 수디 실라라히 내각장관과 군부 실세가 연루됐다며 연일 정치공세를 퍼붓고 있다는 것이다.

경찰은 유도요노 대통령 개입설까지 나돌자 최근 진상조사에 나서 실라라히 장관의 참모들이 한국인과 짜고 허위공문서를 발부한 혐의를 포착했으나 야당 등에서는 이 사건의 몸통을 밝히라며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