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큐메니칼

호주교회협, '강탈당한 세대'에 대한 치유작업 촉구

작성자
기사연
작성일
2001-06-12 20:08
조회
804
호주교회협, '강탈당한 세대'에 대한 치유작업 촉구

호주교회협의회는 정부가 지난 1910년부터 1970년까지 60년에 걸쳐 원주민자녀들을 가족들로부터 강제 분리시켰던 사실을 밝혀낸 보고서의 권고사안을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당시 연방정부와 교회들의 협력으로 자행된 원주민자녀의 강제이주작업은 현 호주사회의 가장 민감한 논쟁적 핫 이슈로서, 당시의 피해자들을 "강탈당한 세대"라 일컫는다. 당시 강제 이주됐던 수많은 어린이들은 백인문화를 수용시키기 위해 교회가 운영하는 기관에서 양육된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교회협 실행위원회는 최근에 발행한 선언문에서 피해자들을 위한 "치유위원회" 설립 및 정부의 보상작업을 공식 제안했다. 현재 호주교회협은 이에 가담했던 교회들과 관련기관들의 기록들 공개 및 교회관련기관들의 남용행위 사실 등을 밝히면서 교회들에게 공식적인 교육작업을 실시하고있다.
실행위원들은 성명서에서 "강탈당한 세대들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이들의 고통은 간과할 수 없는 문제"라며 "우리는 교회를 대표하여 '이들을 집으로 돌려보내기(the Bringing them Home) 위한 보고서'의 정당성과 이의 권고사안을 받아들이도록 국민들에게 요청한다"며 당시의 사건을 "착잡한 비극"이라고 묘사했다.

이들을 집으로 돌려보내기 위한 보고서는 1997년 연방정부기구인 인권과 동등기회위원회에 의해 착수된 조사작업 결과로서, 당시 3-10명당 하나의 원주민자녀들이 인종주의정책으로 가족들로부터 강제 이주됐으며 이는 집단몰살과 같은 사건으로 연방정부는 호주국민을 대표하여 강탈당한 세대들에게 공식사과 표명 및 적절한 보상작업을 실시해야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보수적인 하워드 수상이 과거사에 대한 국가적 공식사과를 계속 거부하고있으며, 당시의 피해자 규모에 대한 논쟁이 계속 제기되고있기 때문에 이 문제는 호주사회의 윤리적 지적 정치적 논쟁의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교회들과 관련기관들이 이 사건에 연루된 연고로 모든 주의 자치행정부들은 이미 강탈당한 세대들에게 사과를 표명했으며 "사과를 표명하는 공식문헌"(sorry books)에 수많은 호주국민들이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교회협의 캐롤린 키토 총무는 교회협이 제안한 "치유위원회"는 교회의 대표들과 치유의 방안을 경청하려는 강탈당한 세대들로 구성될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교회들이 연합하여 구체적인 조처를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