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큐메니칼

세계교회들, 미국의 교토협약 철회 비난과 함께 지속적인 노력 촉구

작성자
기사연
작성일
2001-04-11 20:02
조회
697
세계교회들, 미국의 교토협약 철회 비난과 함께 지속적인 노력 촉구

국제사회가 1997년도에 지구온난화 방지를 위해 온실가스 배출을 규제하기로 합의한 '교토기후협약'을 미국 부시행정부가 준수하지 않겠다고 밝히자, 세계 기독교계와 종교지도자들 및 환경단체들과 유럽, 일본 등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달 부시대통령은 "온실가스 배출에 관한 기준을 강화한다면 미국경제를 더욱 악화시키고 에너지부족사태를 가중시킬 것"이라며 교토기후협약 불이행방침을 선언했다.

이에 대해 세계교회협의회(WCC)는 "부시행정부의 교토협약 철회선언은 세계 시민으로서의 책임을 외면한 배신행위"라며 세계인구의 4%인 미국은 오늘날 기후변화의 주범인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25%를 차지하고있다고 제일 먼저 비난하고 나섰다. 그리고 기후변화 이슈는 최근의 모잠비크 대홍수와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태평양 섬들의 침수피해 및 아프리카지역의 끝없는 가뭄현상 등으로 인류에게 지대한 악영향을 미치는 문제로서 "보다 강력한 협상으로 대처해나가야 할 사안"이라며 "미국이 철회하더라도 다른 모든 국가들은 교토기후협약이 발효되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자"고 촉구했다.

세계의 환경단체들은 "미국이 실제로 교토협약을 파기할 경우, 기상이변에 대한 모든 책임을 져야한다"며 백악관에 항의메일 보내기 등의 시위행동계획에 돌입했다. 미국의 환경단체들도 부시대통령의 교토기후협약 불이행 방침에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시에라 클럽의 칼포프 회장은 "부시는 땅, 물, 공기 등 다각도로 환경을 공격하고있다"며 부시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교토기후협약의 이산화탄소 방출제한 철회, 국립공원 건축규제 완화, 수질관리 완화 등 16가지 환경악화조치를 취했다고 비판했다. 유럽의 녹색당 등은 미국 석유회사에 대한 불매운동과 호르몬을 사용한 미국산 쇠고기 및 유전자변형식품에 대한 규제강화를 주장함에 따라 이 문제는 무역분쟁으로까지 확대되고있다.

유럽교회협의회(CEC)는 부시의 이러한 정책을 맹렬히 비난했으며, 유럽연합(EU)에게 "강력히 대처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미국의 NCC를 비롯한 기독교와 유대교 등의 종교지도자 6명은 부시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정부의 환경정책 재고 촉구와 함께 환경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구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가장 힘없고 가난한 자들에게 지대한 악영향을 끼치는 지구의 온난화가 가속되는 현상을 윤리적으로 용납할 수 없다"며 이에 대한 "국내외적 긴급행동이 요청된다"고 "미국은 인류가 거주하는 지구의 환경을 보존하고 국제사회의 신뢰와 존경을 받을 수 있는 정책을 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유럽 각국의 관료들은 미국이 세계에서 이산화탄소를 가장 많이 배출하는 국가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미국이 자국의 경제사정을 이유로 교토협약에서 탈퇴할 경우 세계 100여 개국이 오랜 논의 끝에 마련한 교토협약 자체가 무산될 수도 있다"고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하지만 최근에 개최된 비공식EU장관회의에 따르면 "교토기후협약은 아직 유효하다"며 EU는 최소한 2002년까지 교토협약이 발효되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EU와 회원국가들은 이를 위한 준비작업에 들어갔으며 유럽기후변화프로그램(ECCP) 등을 개발하여 기후변화와의 전쟁을 적극 펼쳐가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