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보존

김민규 해군 중위, 혈액암 어린이에 골수 기증 (한겨레, 6/11)

작성자
기사연
작성일
2006-06-28 23:42
조회
754
“생명 구하는 일 망설일 것 있나요”
**김민규 해군 중위, 혈액암 어린이에 골수 기증 (한겨레, 6/11)


“어린 생명을 구하는 일이었기에 기꺼이 골수를 기증했습니다. 필요하다면 또 한번 수술대에 눕겠습니다.”
해군 1함대 고속정 참수리 321호정에 근무하는 김민규(26·해사 59기) 중위가 혈액암을 앓고 있는 생면부지 어린이에게 골수를 기증했다. 김 중위는 지난달 말 서울의 한 병원에서 자신의 골수를 이식하기 위한 수술을 받았다.

사관학교 재학 시절 휴가나 외박 때 자주 헌혈해 온 김 중위는 임관을 한달여 앞둔 지난해 2월 인천의 한 ‘헌혈의 집’에서 헌혈 도중 골수기증에 대해 설명을 듣고는 그 길로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에 골수기증 희망자 등록을 했다.

지난 3월 협회로부터 유전인자 일치도가 높은 5~6살 어린 환자가 있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김 중위는 망설임 없이 기증을 결심했다. 김 중위는 부대 허락을 받아 조직적합성 항원형 검사 등 정밀검사를 받고 해당 어린이와 유전인자가 정확히 일치해 골수를 이식했다. 김 중위는 7일부터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해 근무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