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보존

두 다리 의족 한 뉴질랜드인 에베레스트 정복 (한겨레, 5/16)

작성자
기사연
작성일
2006-06-13 23:37
조회
884
**두 다리 의족 한 뉴질랜드인 에베레스트 정복 (한겨레, 5/16)

두 다리에 모두 의족을 하고 있는 뉴질랜드의 산악인이 15일 에베레스트 정상에 올라 두 다리가 없는 사람으로서는 최초로 세계 최고봉을 정복하는 기록을 세웠다.
뉴질랜드 언론들에 따르면 마크 잉글리스(47)는 이날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의 8천850m 정상에 우뚝 섰다.

그의 부인 앤은 \"그는 평생 에베레스트 정복을 꿈꾸어왔었는데 놀라운 일\"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잉글리스는 등정에 적합하도록 탄소 섬유로 만들어진 의족을 하고 지난 달 7일 베이스 캠프에 도착, 에베레스트 등정에 나섰다.

등정 도중 한쪽 다리 의족이 부러지는 사고를 당하기도 했던 그는 갖고 온 부품으로 의족을 수리한 뒤 등정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잉글리스는 산악구조대원으로 일하던 1982년 11월 뉴질랜드 최고봉인 마운트 쿡에서 심한 눈보라로 얼음 동굴 속에 갇혀 있다 동상에 걸려 두 다리를 무릎 아래서 절단하는 아픔을 겪었으나 의족을 달고 다시 산악인의 꿈을 불태우기 시작했다. 2002년에는 3천754m 높이의 마운트 쿡, 그 2년 뒤에는 세계에서 6번째로 높은 해발 8천201m의 초오유에 올라 세상 사람들을 놀라게 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