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보존

미 대학 ‘신입생 모셔오기’ 경쟁 치열 (한겨레, 4/27)

작성자
기사연
작성일
2006-06-12 23:27
조회
414
**미 대학 ‘신입생 모셔오기’ 경쟁 치열 (한겨레, 4/27)

미국 대학들이 신입생들을 \'모셔오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2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의 보도에 따르면 올해 수험생들이 입학허가를 받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을 벌였지만 입학사정이 끝나면서 이제는 반대로 대학이 복수 입학허가를 받아 놓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모셔오기\' 경쟁을 벌이고 있다는 것.

특히 가열되고 있는 대학입시 경쟁으로 수험생들이 지원대학 수를 크게 늘리면서 그만큼 입학허가도 많이 받아 놓은 상태여서 대학 입장에서는 수험생들의 선택에 따라 예년에 비해 더욱 극명하게 희비가 엇갈릴 수 있는 상황이다.

미국에서 신입생 등록률은 대학 순위와 차기 신입생 모집에도 영향을 줄 뿐만 아니라 기부금 모집 등과도 관계가 있다.

캘리포니아주 샌타 바버라에 살고 있는 아즐란 구텐베르크(17)는 요즘 쏟아져 들어오는 각 대학의 구애작전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구텐베르크는 브라운대학의 초청으로 오픈하우스 행사에 참석했으며 다트머스대학으로부터는 매주 e-메일을 통해 신청하지도 않은 주간소식지를 받아보고 있다. 또한 스탠퍼드대학 재학생들로부터는 입학을 권유하는 전화를 받기도 했다.

이처럼 대학 간 경쟁이 가열되면서 펜실베이니아대학을 비롯한 일부 대학은 학교를 소개하는 오픈 하우스 행사 기간을 크게 늘렸으며 일부에서는 학생들에게 무료 식사나 가방 같은 선물을 제공하거나 오픈하우스 참가비를 보조해주는 사례까지 나타나고 있다.

또한 오하이오주립대학은 학교 관계자들을 학생들에게 직접 보내 입학을 권유하고 있으며 컬럼비아대학은 학교 밖에서의 수험생 접촉을 크게 강화하는 한편 입학허가를 받은 수험생들을 위한 별도의 온라인 채팅룸까지 개설했다.

저널은 \'귀하신 몸\'이 된 수험생들을 유치하기 위한 각 대학의 경쟁이 이미 예년 수준을 뛰어넘었다면서 이같은 경쟁에는 공립대학은 물론 사립 명문대학도 예외일 수 없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전언이라고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