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보존

초중고생 36%, 정신건강에 이상 있다” (한겨레, 4/10)

작성자
기사연
작성일
2006-06-07 23:12
조회
473
**“초중고생 36%, 정신건강에 이상 있다” (한겨레, 4/10)



서울시 초-중-고생의 3분의 1 이상이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서울시 소아청소년 정신보건센터에서 서울시내 초-중-고교 19개 학교의 학부모, 학생 2천700여 명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실시한 결과. MBC \'PD수첩\'은 4월말 공식 발표에 앞서 서울대병원으로부터 자료를 제공받아 11일 방송에서 이를 공개한다.

이에 따르면 조사 대상 2천700여 명 중 자극역(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최소의 자극)을 포함했을 때 최소 1개 이상 진단된 환자 수가 955명(35.8%)에 달했다. 또한 질환이 최소 1개 이상 중복 진단된 환자 수는 445명(16.7%)으로 집계됐다.

특정 공포증을 포함한 불안장애와 기분장애가 각각 25.1%, 4%를 차지했으며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 적대적 반항장애, 품행장애를 포함한 행동장애가 684명으로 전체의 25.7%를 차지했다.

\'PD수첩\' 제작진은 소아정신장애의 실태를 알아보기 위해 25.7%의 행동장애에 포함된 아이들을 찾아 2개월 간 밀착 취재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를 포함한 5개 광역시의 초등학교 200여 곳의 전화설문조사를 통해 학교 선생님들이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ADHD)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 살펴봤다.

전문가들은 \"나이가 어릴수록 치료효과가 크다\"고 조기 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ADHD와 적대적 반항장애의 2차 징후로 품행장애, 비행 청소년이 되게 하는 환경적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