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보존

대졸사원 60% “대학교육 도움 안돼” (경향, 7/5)

작성자
기사연
작성일
2006-07-12 23:51
조회
452
**대졸사원 60% “대학교육 도움 안돼” (경향, 7/5)


국내 대졸 근로자 10명 중 3명은 현재 자신의 업무를 하는 데 대학교육이 필요없다고 여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5명 중 3명은 대학이 기업이 요구하는 것을 가르치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지난달 2001년부터 2006년까지 대학을 졸업한 남녀 근로자 1,019명을 대상으로 ‘대학교육 만족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조사결과 근로자의 28.2%는 ‘자신에게 맡겨진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대학교육을 받아야 한다’는 항목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대학교육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근로자는 46.0%에 그쳤다. 자신의 업무를 하기 위해 대학교육이 필요하지 않다고 여기는 근로자는 남성(24.2%)보다는 여성(32.7%), 대기업 근로자(21.7%)보다는 중소기업 근로자(32.2%), 사무직(27.7%)보다는 생산직(32.6%)이 더 많았다.

또 근로자의 60.3%는 대학교육이 기업의 요구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응답해 국내 대학이 기업이 요구하는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근로자의 55.4%는 ‘다시 대학을 다닌다면 다른 전공을 선택하겠다’고 답변했다. 전공을 바꾸겠다는 근로자는 교육계열 전공자가 66.7%로 가장 많았고, 예·체능계열(64.0%), 공학계열(61.6%), 자연계열(53.5%), 인문계열(50.8%) 등의 순이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대학교육이 보편화되고 있으나 대학을 졸업한 근로자들은 대학교육의 성과를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