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보존

학생때 도시락값 4년만에 갚아 (한겨레, 6/2)

작성자
기사연
작성일
2006-06-14 23:39
조회
512
**학생때 도시락값 4년만에 갚아 (한겨레, 6/2)
  

한 청년이 학생때 가정형편이 어려워 내지 못했던 점심 도시락값을 졸업후 취업해 4년만에 갚은 사실이 전해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달 27일 오후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의 한 도시락가게에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청년이 찾아와 겸연쩍은 표정으로 흰 봉투를 내밀었다.

마침 가게를 보고 있던 유금자(52.여)씨가 \"어떻게 찾아왔냐\"고 묻자 청년은 \"예전에 남한중학교에 다닐 때 배달시켜 먹던 도시락 급식비를 가지고 왔다\"며 말을 꺼냈다.

이 청년은 사연을 묻는 유씨에게 \"그 때 가정형편이 어려워 도시락값을 갚지 못했는데 올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취업해 월급을 받았기 때문에 이제는 갚아야 할 것 같다\"며 쑥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청년은 갚을 필요없다고 손사래를 치는 유씨를 뒤로 하고 \"나의 마음을 받아달라\"며 석달치 도시락값 12만원이 든 봉투를 놓고 돌아갔다.

유씨는 \"4-5년 전에는 학교에 급식소가 없어 2천원하는 도시락을 배달시켜 먹던 학생들이 많았다\"며 \"대부분 가난한 학생이다 보니 도시락값을 내지 못해 한해 500만원 이상을 받지 못했다\"고 당시의 기억을 되살렸다.

유씨는 \"이제 갓 취직해 월급을 받았으면 얼마나 받았겠느냐\"며 \"잊고 있었던 도시락 값을 놓고 간 청년의 마음이 너무나 아름다워 코끝이 찡해졌다\"고 전했다.

그는 \"한편으론 그 청년이 지난 4년 동안 도시락 값을 갚지 못한 것을 가슴 한쪽에 묻어두었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다\"면서 \"이런 양심을 가진 사람들이 있어 세상이 아름답다\"고 말했다.

남편 장승환(52)씨와 함께 신장시장 근처에서 8평짜리 도시락가게(양지도시락)를 운영하고 있는 유씨는 1992년부터 노인 등 소외된 이웃들에게 도시락 배달봉사를 해온데 이어 지난 4월부터는 매주 일요일 시청공원에서 노인과 노숙자들에게 도시락을 무료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