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보존

한국인 평균수명 77세, 여성이 7년 길어 (한겨레, 4/8)

작성자
기사연
작성일
2006-06-07 23:10
조회
462
**한국인 평균수명 77세, 여성이 7년 길어 (한겨레, 4/8)

한국인의 평균 수명은 77세로 선진국 수준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세계보건의 날(7일)에 즈음해 마련한 2006년 세계보건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남성의 평균 수명은 73세, 여성은 80세로 미국(남75세, 여 80세)이나 영국(남 76세, 여 81세)에 가깝다.

지난 2003년 세계보건보고서에서 추산한 한국 남녀의 종전 평균수명은 75.5세여서 3년만에 1.5세가 증가한 셈이다. 올해 보고서가 밝힌 국가별 평균수명은 WHO가 2004년 회원국들의 통계자료를 기준으로 추산한 것이다.
올해 보고서에서 추산한 북한의 남녀 평균 수명은 66세(남자 65세, 여자 68세)로 남한보다 11년 가량이 뒤쳐진다.

일본은 남녀를 합한 평균 수명이 82세로 1위를 차지하며 세계 최장수국 지위를 유지했다. 일본 남성의 평균 수명은 79세, 여성은 86세로 여성이 평균 7년을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보고서에서 여성 평균 수명이 80세 이상인 국가는 한국을 포함해 34개국이었다. 반면 남성 평균 수명이 80세에 근접한 국가는 일본 외에 캐나다, 이탈리아, 스웨덴, 스위스(각 78세) 정도에 불과했다.

남녀를 합한 평균 수명이 가장 짧은 국가는 짐바브웨의 36세였다. 이 나라 남자의 평균 수명은 37세, 여성은 34세로 일본의 절반에도 미지치 못하고 있다. 이밖에 스와질랜드(37세), 시에라레온(39세)도 단명국가에 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