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보존

미 ‘낙제학생방지법’ 부작용 속출 (경향, 4/15)

작성자
기사연
작성일
2006-06-07 23:16
조회
480
** 미 ‘낙제학생방지법’ 부작용 속출 (경향, 4/15)

조지 부시 행정부가 학생들의 학력저하를 막기 위해 \'낙제학생방지법(No Child Left Behind Act)\'을 만들었으나 이로 인해 과학교육이 외면당하는 등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3일(현지시간) 낙제학생방지법이 읽기와 수학 능력 향상에 주안점을 두면서 일부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 과학교육을 등한시하고 있으며 특히 저소득층이 몰려 있는 지역의 학교에서 이같은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각종 국제 과학경시대회에서 미국 학생들의 성적이 저조한 데다 향후 과학자와 엔지니어 부족현상까지 예고된 상태에서 제도적인 문제로 인해 학교 내 과학교육 시간마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는 것.

교육정책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학구 가운데 29%가 수학과 읽기 교육 강화를 위해 과학교육 시간을 축소시킨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물리학협회의 조사에서는 전국적으로 흑인과 히스패닉계 10명 가운데 2명 정도만이 고등학교에서 물리학 교육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관계자들은 낙제학생방지법에 따라 읽기와 수학교육만 강조되면서 과학교육 자체를 포기하는 학교들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벌써 많은 학교에서 과학교구들이 먼지를 뒤집어 쓴 채 방치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개탄했다.

이에 대해 미 정책당국은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과학능력 시험제도를 도입키로하는 한편 과학교육 확대를 지방 교육청에 주문, 27개주가 오는 2011년까지 고등학교에서 적어도 3개의 과학과목을 졸업을 위한 필수과목으로 지정하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낙제학생방지법에 따라 실시되는 수학과 읽기 능력시험 결과에 따라 각종 제재조치를 받을 수 있는 상태에서 과학능력 시험을 실시하는 것만으로는 과학교육시간이 확대될 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샌디에이고에서 나타나고 있는 현상처럼 과학교육의 중요성을 인식, 새로운 교과과정을 도입하려는 노력도 이미 벌어질대로 벌어진 학력격차로 인해 실효를 거두기 힘든 실정이라고 저널은 전했다.

저널은 샌디에이고의 경우, 저학력 학생들을 고려해 새롭게 만들어진 물리 교과서가 지나치게 쉬운 내용으로 채워져 실력이 좋은 학부모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고 부연했다.

지난 2001년 의회를 통과해 2002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낙제학생방지법은 학생들이 적정 수준의 학업성취를 하지 못할 경우 교육부가 해당 학교에 대해 제재를 가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성적이 부진한 학구에 대해서는 교육비 부담금을 늘릴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이같은 조치에도 학생들의 학업성취가 부진할 경우 연방 정부는 해당 학교에 대해 폐쇄명령을 내리거나 제3자에게 학교 운영권을 넘길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