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

여성 경제활동비율 OECD 최하위권 (한겨레, 5/9)

작성자
기사연
작성일
2006-06-07 21:15
조회
380
**여성 경제활동비율 OECD 최하위권 (한겨레, 5/9)
OECD 평균보다 6.2%포인트 낮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 가운데 한국의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이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재정경제부에 따르면 2004년 기준으로 15∼64세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은 53.9%로 OECD국가 평균 60.1%에 비해 6.2%포인트나 낮았다.

한국의 이 비율은 90년 49.9%, 2000년 51.8%, 2001년 52.7%, 2002년 53.4%, 2003년 52.8% 등으로 조금씩 올라가고 있다.

그러나 OECD 국가 가운데 한국보다 여성 경활비율이 낮은 나라는 이탈리아(50.6%), 멕시코(42.8%), 터키(27.0%) 등 3개국 뿐이다.

이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아이슬란드로 81.8%에 이르렀다.

또 덴마크(76.1%), 스웨덴(76.6%), 노르웨이(75.7%), 스위스(73.9%), 캐나다(73.5%), 핀란드(72.0%) 등도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밖에 미국 69.2%, 독일 66.1%, 프랑스 63.7%, 호주 66.3%, 폴란드 58.2%, 포르투갈 67.0%, 스페인 57.7%, 그리스 54.1%, 오스트리아 63.5%, 체코 62.2%, 벨기에 57.7% 등이었다.

이호승 재경부 인력개발과장은 \"선진국들의 경우 주부들이 가사와 육아를 하면서 파트타임으로 직장에 다니는 경우가 많다\"며 \"이런 추세는 우리나라에서도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부는 휴직제도 개선, 보육 인프라 확충 등을 통해 주부들이 육아와 함께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